"‘박근혜 정권’ 최대 피해자 이석기 의원 즉각 사면복권하라!"

강인호 | 기사입력 2021/06/09 [05:53]

"‘박근혜 정권’ 최대 피해자 이석기 의원 즉각 사면복권하라!"

강인호 | 입력 : 2021/06/09 [05:53]

 진보당은 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이 언론과 정치권에서 회자하고 있다며, 실제로 사면해야 할 박근혜 정권의 최대 피해자인 이석기 의원은 언급조차 않는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진보당은 이날 낸 논평에서 내란음모 조작사건은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인 정치탄압 사건이자 사법농단의 결과물이라며 내란음모 사건의 실체는 없었고, 증거는 조작됐으며, 기소와 재판 과정에서도 불법과 위헌은 난무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몇 마디 말로 사람을 장기간 가두는 것은 일제치하,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던 야만적인 만행이며, 이 같은 현실을 방치하고선 그 누구도 인권과 민주주의를 논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가라고 탄식했다.

 

계속해서, 학계도, 법조계도, 시민사회도, 종교계도 한 목소리로 이 의원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 노엄 촘스키 등 세계적인 석학과 카터 미국 전 대통령 등 해외인사도 사면을 촉구했으며, 8만 장이 넘는 국민들의 탄원서는 "박근혜 정권의 피해자인 이석기 의원을 사면해도 된다는 사회적 합의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절규에 가까웠던 이날 논평은 짧지만 무척 강했다.

 

문재인 정부는 한국사회 뿌리깊은 종북몰이를 끝장내고, 조작사건을 통해 위기 국면을 전환하고자 했던 독재정권의 잔재를 청산하는 길로 과감하게 나서야 한다. 지금 당장 이석기 의원을 사면 복권하라!”

 

강인호 기자 handuru@naver.com

 

 

번역(구글 번역기) Translation (Google Translate)

 "Rep. Lee Seok-gi, the biggest victim of the ‘Park Geun-hye regime’, immediately seek pardon and lottery!"

 

On the 8th, the Progressive Party expressed strong dissatisfaction with the fact that the pardon of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was talked about in the media and in the political world, and that Rep. Lee Seok-gi, the biggest victim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ho should actually be pardoned, did not even mention it.

 

In a commentary issued by the Progressive Party on the same day, the Progressive Party said, “The rebellion plot fabrication case is a representative political repression case of the Park Geun-hye regime and the result of judicial nonsense. did,” he claimed.

 

In addition, he emphasized, “Immediately imprisoning people for a long period of time with a few words is a barbaric atrocity that was unprecedented eve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military dictatorship, and no one can discuss human rights and democracy while neglecting this reality.” He emphasized, “How long do we have to wait?” exclaimed.

 

Continuingly, academia, legal circles, civil society, and religious circles are demanding the pardon of Rep. Lee with one voice. World-renowned scholars such as Noam Chomsky and foreign figures such as former US President Carter have also called for pardon, and more than 80,000 petitions from the people claimed that they had reached a social consensus saying, “Rep. Lee Seok-ki, a victim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an be pardoned.”

 

The commentary on this day, which was close to a scream, was short but very strong.

 

“The Moon Jae-in government must take a bold step toward ending the deep-rooted professing North Korean society and liquidating the remnants of the dictatorship that tried to turn the crisis phase through the manipulation case. If you buy Rep. Lee Seok-gi right now, get the lottery!”

 

By Kang In-ho, staff reporter handuru@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포토]제41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엄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