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수급관리 계획 내놔

-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재고량은 현재 약 2억 정(캡슐, 6.2일 기준)현재 제조업체 재고량으로 충당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

강인호 | 기사입력 2021/06/06 [17:52]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수급관리 계획 내놔

-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재고량은 현재 약 2억 정(캡슐, 6.2일 기준)현재 제조업체 재고량으로 충당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

강인호 | 입력 : 2021/06/06 [17:52]

 ▲타이레놀/게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로부터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수급관리 계획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증가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의 수요가 급증하여 일부 약국에서 품귀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수급 현황을 점검하고 원활한 공급계획을 마련했다.

 

제조업체의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의 재고량은 현재 약 2억 정(캡슐, 6.2일 기준)으로, 6월까지 예정된 예방접종 목표 인원(800만 명)의 예상 필요 수량인 8,000만 정(1인당 10정으로 계산)은 현재 제조업체 재고량으로 충당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된다.

 

또한, 현재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는 현재 70여 종이 국내에 유통되고 있으며, 효과는 동등한 수준이다.

 

다만, 7월 이후에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의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을 대비하여 생산확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약사회, 제약협회 등과 함께 제조업체의 수급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조업체의 생산량 확대를 독려하는 한편, 지원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에서는 대한약사회와 공동으로 올바른 해열진통제의 복용방법을 안내하고, 예방 목적이 아닌 발열 등 증상이 발현되는 경우에만 복용하도록 적극 안내한다는 원칙을 발표했다.

 

 

강인호 기자  handuru@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포토]제41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엄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