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탈노숙한 자활근로자 참여 '노숙인 거리상담반' 가동

일일 2회 주요 발생지역 순찰 등 거리노숙인 발굴 및 지원 강화

조영자 | 기사입력 2021/04/14 [10:15]

동대문구, 탈노숙한 자활근로자 참여 '노숙인 거리상담반' 가동

일일 2회 주요 발생지역 순찰 등 거리노숙인 발굴 및 지원 강화

조영자 | 입력 : 2021/04/14 [10:15]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탈노숙한 자활근로자들이 참여하는 노숙인 거리상담반을 운영해, 위기상황에 놓인 거리노숙인의 발굴과 지원을 강화하고, 관내 노숙인 발생지역을 중점관리 하는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 3월 15일부터 2인 1조 2개조로 구성된 총 4명의 동대문구 노숙인 거리상담반은 관내 노숙인 발생지역을 일일 2회 순찰하고, ▲노숙인 모니터링 활동, ▲신규 유입 노숙인 순찰·예방활동 및 현황 파악, ▲자활 가능성이 높은 초기노숙인 또는 청년노숙인 등 집중관리, ▲노숙인 동의 시 보호시설 입소 및 병원 동행, ▲상주 거리노숙인 라포(신뢰와 친근감으로 이뤄진 인간관계) 형성 후 복지상담을 통한 탈노숙 지원 등의 활동을 전개한다.

 


특히 노숙인 거리상담반은 동대문구 제기동 소재 노숙인을 위한 무료급식소 프란치스꼬의집 등을 이용하는 거리 노숙인 집중상담을 통해 이들이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동대문구 거리상담반으로 활동하는 자활근로참여자들이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거리노숙인의 아픔과 고통을 더욱 잘 이해하고 있어 거리 노숙인을 상담하고 지원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이웃인 그들의 아픔에 귀를 기울이고, 거리 노숙인의 사회 복귀를 위해 앞으로도 따뜻한 보금자리와 의식주를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저널 = 조영자 선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포토]제41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식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엄수
1/3
복지·나눔 많이 본 기사